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로그인

423
yesterday 700
visitor 699,307
  • [제89회] 질 들뢰즈와 사건의 신학(심광섭) [카테고리]
  • 조회 수: 9094, 2006.02.27 12:36:15
  • 질 들뢰즈와 사건의 신학
    A Study on Gilles Deleuze and ‘Theology of Event’

    ‘세계내 존재’는 우리에게 어떻게 포착되는가? 역사 속에서 세계내 존재들과 더불어 벌이는 하느님의 ‘일’을 이야기하는 신학이 그 일을 읽어내는 시선의 단위는 무엇인가? 민중신학은 그것을 ‘말(씀)’이 아니라 ‘사건’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데 안타깝게도 ‘사건’은 신학적 사유의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신학의 전통은 오랜 관념론적 인식론 외부에서 발전해온 ‘사건’을 읽어낼 내적 자양분을 갖고 있지 못합니다. 해서 오늘 우리는 푸코를 주목하고, 또 들뢰즈를 넘겨봅니다.
    사유의 현대성에 대해 오랫동안 관심을 기울여온 심광섭 님의 글 「질 들뢰즈와 사건의 신학」은 이러한 문제의식의 지평 위에 있습니다. 사건의 문제설정이 그리스도교 신학의 전개에 어떤 통찰력을 줄 수 있을지를 이야기하는 저자의 고민을 월례포럼을 통해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발표: 심광섭 (감신대 초빙교수 | 현대신학)
    저자는 빌레펠트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저로서 󰡔탈형이상학의 하느님󰡕 󰡔기독교신앙의 아름다움󰡕 외 다수가 있다.

    일시: 2006년 2월 27일 (월요일) 오후 7:00시
    장소: 안병무홀 (한백교회당 | 오는 방법: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1번 출구 조흥은행과 우체국 사이 골목길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맞은편 건물 1층)
    주최: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참가비: 5,000원
    문의: 02-364-6355 | 019-9007-2679

댓글 0 ...

http://minjungtheology.kr/xe/45500
번호
분류
제목
닉네임
64 카테고리 7008 2006.08.29
63 카테고리 14760 2006.06.12
62 카테고리 5464 2006.05.09
카테고리 9094 2006.02.27
60 카테고리 거사 5244 2006.01.24
59 카테고리 거사 5431 2005.11.30
58 카테고리 최형묵 17730 2005.09.30
57 카테고리 정나진 6386 2005.09.11
56 카테고리 최형묵 3198 2005.09.02
55 카테고리 최형묵 5272 2005.07.26
54 카테고리 최형묵 3964 2005.06.28
53 카테고리 최형묵 5465 2005.05.29
52 카테고리 최형묵 4070 2005.05.29
51 카테고리 최형묵 6606 2005.05.29
50 카테고리 최형묵 5308 2005.05.17
49 카테고리 최형묵 4405 2005.03.29
48 카테고리 최형묵 3483 2005.03.01
47 카테고리 최형묵 4176 2005.01.28
46 카테고리 최형묵 4300 2004.12.07
45 카테고리 최형묵 4182 2004.10.2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