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로그인

575
yesterday 686
visitor 718,441
  • [2010 평화와 공공성 콜로키움] 제1차 콜로키움 자료집 - 2010년 10월 11일 [카테고리]
  • 제3시대
    조회 수: 3293, 2010.10.12 16:46:48
  • §제1차 콜로키움 (2010.10.11(월) 7:00~9:30 / 한백교회 안병무홀)

    지구화 시대 한국사회의 주체화 프로그램과 청(소)년의 공동체 체험
    : 촛불과 팬덤을 중심으로


    ⁃ 취지_
    한국사회에서 청(소)년/녀는 지구적인 사회적 진입 메커니즘에 과잉 동원되어 있다. 소수의 승자를 위해 다수의 패배자 혹은 실패자가 생성된다. 그리고 이는 많은 경우 트라우마로 그네들의 몸속에 잔류한다. 특히 지구화 시대의 무한경쟁사회로의 질주는 그러한 고통의 경사면을 더욱 가파르게 하고 있다. ‘팬덤’은 청(소)년/녀의 트라우마, 그로 인한 상실감정의 변형된 배출구다. 자본은 그러한 청(소)년/녀의 머뭇거림으로 인한 상실감정을 상업화한다. 그런데 이러한 감정적 배출은 사회적으로 공적 정당성을 획득하지 못한다. 사회는, 성인들의 가치는 청(소)년/녀의 팬덤과 대화할 수 없다. 하여 팬덤은 늘 일탈적 체험으로 청(소)년/녀를 하위주체가 되게 한다. 한국사회에서 ‘2008 촛불’로 표상되는 광장의 정치는, 적어도 그 초기국면에는 청(소)년/녀의 광범위한 참여에 의해 특성화되었다. 이로서 많은 청(소)년/녀는 자신들의 상실감정을 공적 언어로 표출하게 된다. 그들은 시민사회와 대화할 공적 언어를 획득한 것이다. 그렇다면 한국사회에서 이러한 청(소)년/녀의 공론장 진입은 한국사회의 공공성 담론의 형성에 어떤 함의를 지닐까. 입시제도와 트라우마, 팬덤을 경유하여 촛불로 표상되는 이상한 참여의 과정에서 청(소)년/녀의 시민적 주체화는 한국사회의 공공성 형성에 어떤 의미가 있을 것인가?



    사회자: 이기호_한신대 평화와공공성센터
            
    발제자: 이규원_연세대 문화학과 석사
    논평자: 엄기호_우리신학연구소 연구위원
            
    Profile

댓글 0 ...

http://minjungtheology.kr/xe/45593
번호
분류
제목
닉네임
124 자료집 제3시대 7559 2012.01.31
123 자료집 제3시대 5806 2011.11.18
122 자료집 제3시대 7317 2011.11.18
121 자료집 제3시대 3813 2011.08.05
120 자료집 제3시대 3799 2011.08.05
119 자료집 제3시대 4375 2011.08.05
118 자료집 제3시대 5093 2011.06.09
117 자료집 제3시대 3937 2011.06.09
116 자료집 제3시대 3745 2011.04.01
115 자료집 제3시대 3836 2011.03.15
114 자료집 제3시대 4143 2011.02.10
113 카테고리 제3시대 3336 2010.11.30
112 카테고리 제3시대 3966 2010.11.26
111 카테고리 제3시대 3632 2010.11.25
110 카테고리 제3시대 3329 2010.10.26
109 카테고리 제3시대 3229 2010.10.19
카테고리 제3시대 3293 2010.10.12
107 카테고리 제3시대 3271 2010.10.05
106 카테고리 제3시대 4011 2010.09.06
105 카테고리 제3시대 4102 2010.06.2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