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로그인

176
yesterday 698
visitor 718,740
  • 20130425 뉴스레터 - 162차 월례포럼
  • 제3시대
    조회 수: 4446, 2013.04.25 01:27:17
  • | minjungtheology.tistory.com | <제3시대> 뉴스레터 | 2013년 4월 25일 |



     

      [제162차 월례포럼] 여성정치세력화와 여성대통령 만들기 (이숙진)

    포럼 취지_

    18대 대선 이전의 박근혜는 ‘스타 정치인’, ‘선거의 여왕’, ‘독보적인 대통령 후보’라는 타이틀을 교체해 온 노련한 정치인이다. 여성정치인으로서는 보기 드물게 정치적 기반을 넓게 구축한 그는, 여성정치를 기획하는 여성엘리트들에게는, 여성정치세력화의 디딤돌이 될지 걸림돌이 될지 늘 의문거리였다. 설령 여성에게 디딤돌이 된다 할지라도 그와 연대할 것인지 말 것인지에 대해서도 여성엘리트 진영 내에서는 의견이 분분했다. 그의 과거사 이력 때문이다. 박근혜에게 ‘박정희의 딸’ 혹은 ‘유신의 조력자’라는 표상은 그의 정치 입문(1998)을 도운 ‘날개’였지만, 대선(2012)에 도전하는 그에게는 절대 풀릴 것 같지 않은 ‘족쇄’였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 족쇄에서 빠져나와 그는 ‘여성’대통령이라는 날개를 달았다.
    누가 그에게 여성대표성의 날개를 달아주었는가? 이 글은 이러한 물음에서 출발한다. 이 물음은 여성정치세력화를 추진하던 여성들이 지난 10년 동안 정치인 박근혜에 대한 지지여부를 두고 벌인 논쟁을 규명하는 작업과 맞닿아있다.

    -2002년에 느닷없이 시작된 박근혜 지지론과 박근혜 불가론을 둘러싼 논쟁에서 형성된 박근혜의 이미지와 이 논쟁이 한국의 여성정치 담론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를 다룬다.
    - 18대 대선 당시 보수와 진보 진영의 논객들이 어떠한 논리로 박근혜에게 여성대표라는 날개를 달아주었는지를 밝힌다. 특히 ‘준비된 여성대통령’이라는 슬로건과 박근혜의 여성기호를 둘러싼 성(sex/gender)논쟁을 조망하면서 정권획득을 욕망하는 남성들과 여성정치를 기획하는 여성엘리트들이 박근혜의 여성기표를 각각 어떤 방식으로 담론화하는지, 그리고 이러한 논쟁이 여성정치 담론의 공간에 미친 효과는 무엇인지를 규명할 것이다.
    - 여성대통령 시대의 여성정치세력화가 어떠한 방식으로 전개되어야 하며, 여성대통령의 리더십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를 한국교회의 여성주의 리더십과 관련하여 살펴본다. 
     

    발표자_이숙진(성공회대 연구교수)

    일시_2013.5.1(수) 오후 7:30~9:30

    장소_ 안병무홀(한백교회당)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1번과 2번 출구. 두 출구 사이 골목 50미터, 좌측 건물의 1층)
    문의_ 02-363-9190, 010-4944-2019(정용택 연구원), 010-3043-5058(유승태 연구원), 3era@daum.net

    참가비_ 3천원(자료집)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2가 78-30번지 1층
    Tel. 02-363-9190 | www.minjungtheology.net | 3era@daum.net

    Profile

댓글 0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닉네임
17 제3시대 952 2013.09.21
16 제3시대 1255 2013.09.17
15 제3시대 1091 2013.09.05
14 제3시대 1108 2013.08.19
13 제3시대 1472 2013.08.07
12 제3시대 1239 2013.07.16
11 제3시대 1929 2013.07.16
10 제3시대 2016 2013.07.16
9 제3시대 1331 2013.05.27
8 제3시대 1183 2013.05.27
제3시대 4446 2013.04.25
6 제3시대 3699 2013.04.08
5 제3시대 1706 2013.03.29
4 제3시대 3004 2013.03.29
3 제3시대 1528 2013.03.20
2 제3시대 1936 2013.01.21
1 제3시대 1650 2013.01.21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