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로그인

63
yesterday 138
visitor 881,939
  • [제188차 월례포럼] 관용 이후의 선교 : 근대 선교의 타자 윤리적 전환 (홍정호)
  • 제3시대
    조회 수: 8457, 2015.09.13 19:00:30
  • 188차 월례포럼(홍정호).png

    포럼취지

      종교다원주의 신학은 서구 그리스도교가 주체의 시각에서 타종교와 관계 맺어 온 방식에 대한 자기반성적 성찰을 전개함으로써 신학에 있어서 타자의 문제를 주제화하는 데 공헌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의 서구 종교신학은 근대 관용의 정신을 매개로 타자의 타자성을 포획하기 위한 근대성 기획의 연장이었다. 그것은 타종교(인)의 정체성을 구성하는 차이들을 존재-신학의 개념으로 환원하고, 비서구 지역의 역사와 문화의 본원성에 관한 자연화 된 식민담론들을 생산해냄으로써 타자의 타자성을 주체의 효과적인 관리 아래 두기 위한 근대적 통치의 기술로 자리매김해 왔다. 선교학에 있어서 대화를 주제로 한 지금까지의 논의들은 근대 선교의 식민 제국주의적 실천을 비판함으로써 관용의 당위성을 재확인하는 데 그쳤다. 본 연구는 그리스도교 중심주의적 주체의 담론으로 재생산되는 관용의 수용을 넘어, 그것이 종교적 타자를 재현해내는 방식에 주목함으로써, 관용적 통치의 계기를 넘어 선 선교의 타자 윤리적 전환을 모색한다.


    강사소개

      감리교신학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을 거쳐 대학원에서 “근대 선교의 타자 윤리적 전환”을 주제로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현재 신반포감리교회 담임목사이며, 연세대학교 학부대학 강사 및 제3시대그리스도교 연구소 객원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레비나스(E. Levinas)의『존재와 다르게, 본질을 넘어』에 나타난 ‘말함’과 ‘말해진 것’에 대한 신학적 성찰”(공저) 외에 몇 편의 글을 썼다.

    Profile

댓글 0 ...

http://minjungtheology.kr/xe/92665
번호
제목
닉네임
286 제3시대 8018 2016.09.20
285 제3시대 7147 2016.08.18
284 제3시대 8040 2016.08.10
283 제3시대 9205 2016.07.12
282 제3시대 8038 2016.06.22
281 제3시대 7493 2016.05.27
280 제3시대 7141 2016.05.20
279 제3시대 6709 2016.05.11
278 제3시대 8055 2016.04.15
277 제3시대 7845 2016.04.04
276 제3시대 42336 2016.04.04
275 제3시대 5683 2016.03.20
274 제3시대 6890 2016.02.12
273 제3시대 6773 2016.02.03
272 제3시대 7603 2016.01.19
271 제3시대 8163 2015.11.22
270 제3시대 6891 2015.11.16
269 제3시대 7242 2015.11.02
268 제3시대 7794 2015.10.15
제3시대 8457 2015.09.1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