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로그인

359
yesterday 408
visitor 514,722
  • [제 217차 월례포럼] 공公과 인권, 촛불의 열망과 더불어 생각하는 ‘공’公의 의미(최형묵)
  • 제3시대
    조회 수: 155, 2018.10.18 11:30:31



  • 강사_ 최형묵(한국민중신학회장, 천안살림교회 담임목사)


    포럼개요


    “하늘도 땅도 공이다”. 한국 민중운동이 절정기에 이를 무렵인 1986년 여름 『신학사상』에 안병무는 흥미로운 제목의 이 글을 발표하였다. 이 글은 당시 시대를 향한 매우 강렬한 메시지를 선포하고 있거니와, 여기에 등장한 ‘공(公)’ 개념은 이후 안병무의 민중신학에서 매우 중요한 핵심적 개념으로 자리하게 된다. 오늘의 상황에서도 그 통찰이 퇴색하지 않은 것은 그 통찰이 겨냥했던 것과 같은 문제를 오늘 우리 사회가 그대로 안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그 통찰은 오늘 한국사회의 문제를 진단하고 전망하는 데서 여전히 중요한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다. 이번 발표는 촛불혁명의 맥락에서 그 의미를 재조명하며, 오늘 우리 사회의 공공성과 인권의 상황을 생각해보려 한다.


    일시_ 2018. 10. 29(월) 오후 7:30

    장소_ 안병무홀(서대문역 1번출구)

    후원_ 심원 안병무선생 기념사업회



    * 이 포럼은 심원 안병무선생 기념사업회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민중신학, 고통의 시대를 읽다(분도출판사)' 출간 관련 월례포럼, 열번째 시간입니다. 

    Profile

댓글 0 ...

http://minjungtheology.kr/xe/95400
번호
제목
닉네임
제3시대 155 2018.10.18
317 제3시대 957 2018.09.24
316 제3시대 1053 2018.09.21
315 제3시대 349 2018.09.10
314 제3시대 394 2018.08.22
313 제3시대 1144 2018.07.18
312 제3시대 1105 2018.06.18
311 제3시대 1944 2018.05.17
310 제3시대 1385 2018.04.21
309 제3시대 1708 2018.04.20
308 제3시대 2020 2018.03.19
307 제3시대 1863 2018.02.19
306 제3시대 2566 2018.02.02
305 제3시대 2026 2018.01.15
304 제3시대 4225 2017.10.11
303 제3시대 3203 2017.09.19
302 제3시대 3493 2017.08.16
301 제3시대 5159 2017.07.17
300 제3시대 3788 2017.06.28
299 제3시대 4376 2017.05.31
태그